UPDATED. 2024-07-14 17:33 (일)
반려견 복제 알선 업체 무혐의 처리…동물단체 "규제 마련 필요"
반려견 복제 알선 업체 무혐의 처리…동물단체 "규제 마련 필요"
  • (서울=뉴스1) 한송아 기자
  • 승인 2024.06.20 13: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 10명 중 8명, 반려동물 복제, 법으로 금지"
지난 1월 한 유튜버가 죽은 반려견을 복제했다는 내용의 영상을 공개하며 논란이 일었다. 동물자유연대는 복제 알선 업체를 무허가 동물 생산업 및 판매업으로 고발했다. (유튜브 갈무리) /뉴스1


(서울=뉴스1) 한송아 기자 = 동물보호법 위반으로 고발된 반려견 복제 알선업체에 대해 최근 경찰이 무혐의 처분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동물보호단체는 관련 법의 미비를 지적하며 "반려동물의 상업적 복제를 막을 규제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20일 동물자유연대에 따르면 지난 1월 한 유튜버가 죽은 반려견을 복제했다는 내용의 영상을 공개하며 논란이 일었다. 이에 동물자유연대는 복제 알선 업체를 무허가 동물 생산업 및 판매업으로 고발했다.

동물보호법상 동물생산업과 동물판매업 영업을 하기 위해서는 관할 지자체에 허가를 받아야 한다. 이를 위반할 시 2년 이하의 징역 또는 2000만 원 이하의 벌금에 처해질 수 있다.

강재원 동물자유연대 선임활동가는 "경찰 수사 결과 복제 알선 업체가 유튜버와 복제업체를 알선해 준 것은 맞지만 직접 생산과 판매에 관여했다는 근거가 없어 무혐의로 처리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국민 10명 중 8명은 반려동물 복제를 법으로 금지해야 한다고 동의하는 만큼, 상업적 반려동물 복제 금지를 위한 법 개정이 시급하다"고 주장했다.

반려동물 복제에 대한 인식 조사(동물자유연대 제공) ⓒ 뉴스1


동물자유연대가 반려견 복제 논란 이후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를 보면, 응답자 중 80.1%가 '펫로스를 핑계로 한 반려동물 복제가 윤리적으로 타당하지 않다'고 답했다. '상업적 목적의 반려동물 복제를 법으로 금지할 필요가 있다'는 의견에도 81.9%가 동의했다.

강 선임활동가는 "반려동물 복제는 반복적인 난자 채취, 강제 임신 등 동물 학대가 뒤따른다"며 "법적 금지에 대한 사회적 합의까지 이루어진 만큼 조속한 입법이 요구된다"라고 강조했다. [해피펫]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