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9-21 21:58 (토)
[N현장] '안녕 베일리' 헨리 "할리우드 영화 기회 온다면 더 열심히"
[N현장] '안녕 베일리' 헨리 "할리우드 영화 기회 온다면 더 열심히"
  •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승인 2019.08.26 16: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화 안녕 베일리 스틸 © 뉴스1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가수 헨리가 추후 할리우드 영화 출연 기회가 더 많이 온다면 더 열심히 활동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헨리는 26일 오후 서울 용산구 이촌동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진행된 영화 '안녕 베일리'(감독 게일 맨쿠소) 언론시사회에서 "영화를 찍으며 유기견들에 대해 더 많이 알게 됐다. 영화 덕분에 더 공부하게 됐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앞서 캐서린이 말한 것처럼 새로운 반려견을 키우기보다 유기견을 키우는 게 좋은 것 같다. 그런 유기견들이 많아서 너무 불쌍하다"고 안타까운 마음을 드러냈다.

또 "최근에도 '나 혼자 산다'의 양희도 성훈 형의 강아지인데 그 강아지도 유기견이다. 그걸 보면서도 너무 좋았다"며 "강아지를 너무 키우시고 싶는 분들은 진지하게 생각해야 하는 것 같다. 라이프 스타일과 맞아야 한다. 저도 강아지 너무 키우고 싶지만 너무 왔다갔다 하니까 그러면 안 될 것 같다"고 고백했다.

헨리는 "한국 관객 분들은 '안녕 베일리' 속 연기하는 모습이 많이 익숙하지 않은 모습일 것 같다"며 "이 영화의 스토리가 감동적이라서 그동안의 헨리 말고 극 중 트렌트에 집중해주셨으면 좋겠다"면서 "앞으로 이런 모습도 더 많이 보여드리려 한다. 음악이나 예능이나 영화나 이런 것들은 관객들과 커뮤니케이션하고 서로간의 감정을 전달하는 방식이라 생각해서 모두 다 열심히 하려고 한다. 앞으로도 많은 할리우드 영화를 찍을 수 있는 기회가 온다면 여러분들이 자랑스러울 수 있도록 노룍하겠다"고 털어놨다.

한편 '안녕 베일리'는 프로환생견 '베일리'의 유쾌한 견생 N차 미션을 그린 영화다. 캐서린 프레스콧과 헨리가 출연한다. 오는 9월5일 개봉.
Tag
#피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