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0-22 12:13 (화)
"내장칩보다 생체인식"vs"시기상조"…동물등록 방식 놓고 격론
"내장칩보다 생체인식"vs"시기상조"…동물등록 방식 놓고 격론
  • (서울=뉴스1) 최서윤 기자,문동주 인턴기자
  • 승인 2019.09.18 0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애견협회 "비문 동물등록 활성화돼야"
수의사회 "신중해야"…홍채 인식도 거론
강아지 얼굴 자료사진(왼쪽)과 서울시 제공 내장칩 사진. © 뉴스1

(서울=뉴스1) 최서윤 기자,문동주 인턴기자 = 동물등록률을 올리기 위해서는 비문, 홍채 등 생체인식 방식이 도입돼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하지만 비문(콧구멍)은 아직 검증되지 않은 방식이기 때문에 부작용이 거의 없는 내장형 무선식별장치(이하 내장칩)로 일원화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높다.

지난 17일 국회 의원회관에서는 열린 '동물등록방식 개선 방안 정책토론회'에서는 동물등록 방식을 두고 격론이 벌어졌다.

이날 발제를 맡은 변창현 아이싸이랩 수석연구원은 동물등록방식 개선 방안으로 비문 인식을 강조했다. 변 연구원은 "기술적인 부분으로만 봤을 때 비문 인식은 실제 사용 가능한 상황"이라며 "개의 비문은 사람의 지문보다 복잡한 형태로 돼 있기 때문에 (리더기 등으로) 인식했을 때 더 정확한 결과를 보인다"고 설명했다.

그는 "동일 개체라면 연령이 변하더라도 비문은 변하지 않는다는 것이 수의학계의 의견"이라면서도 "다만 비문이 평생 변하지 않는다는 사실이 과학적으로 명확하게 입증되지는 않았다"고 한계를 드러냈다.

비문 등 생체인식 동물등록에 대해 애견협회에서는 찬성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박애경 한국애견협회 사무총장은 "생체인식은 좋은 방법"이라며 "현재 내장칩이 최선이기는 하지만 인식하러 가는 과정까지 복잡하고 비용도 지역별로 달라 애견인들의 불만이 크다. 내장칩 인식 비용으로 10만원을 지불했다는 민원도 들어왔다"고 말했다.

조희경 동물자유연대 대표는 "과거 내장칩 채택 과정에서 업체 간 이전투구가 심해서 동물에게 해가 되는지 논의가 제대로 이뤄지지 못했다. 지금까지도 유해성 얘기가 나오고 있어 비문 방식이 더 효과적일 수 있다"며 "다만 동물복지 측면에서 어느 것이 최선의 방법인지 정부 주도로 논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사진 찍는 것 자체가 힘든 개들이 너무 많은데 비문은 더 어려워 마취도 생각하고 있다"며 "실제 현장에서 사진을 찍을 때 문제점을 심도 깊게 논의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17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동물등록방식 개선 방안 정책토론회 © 뉴스1 문동주 인턴기자

이에 서울시와 수의사회에서는 생체인식은 아직 외국에서도 하지 않는 방법으로 '시기상조'라며, 동물등록 방식을 내장칩으로 일원화하는 것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내놓았다.

강경숙 서울시 시민건강국 동물보호과 팀장은 "내장형 칩의 부작용은 0.01%로 일반 의약품에 비해 매우 낮은 수준"이라며 "영국, 독일 등에서도 가장 실효성 있는 방식으로 내장칩을 의무화하고 있다"고 밝혔다.

우연철 대한수의사회 전무는 "내장칩은 처음 시행 당시 굉장히 신기술이었다. 사람들이 이를 받아들이도록 해야 하는데 그런 (설득 등) 과정 없이 시행해서 등록률이 낮아지게 된 것"이라며 "현 시점에서는 동물등록 필요성을 느끼도록 하는 것이 동물등록 방식의 개선보다 훨씬 중요하다. 전 세계적으로 활용되고 있는 내장칩으로 일원화하지 않으면 동물등록제 시행목적을 달성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생체인식 방식에 대해서는 "비문의 형태가 평생 안 변하는지, 질병에 따라 변할 가능성이 있는지 연구가 필요하다"며 "1%의 불확실성만 있어도 큰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 동물이니까 한번 해볼까가 아니라 동물이기 때문에 좀 더 조심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김동현 농림축산식품부 동물복지정책팀장은 "더 나은 동물등록 방법이 있다면 정부가 그걸 택하지 않을 이유는 없다"며 "생체 정보에 대해서는 전문가들과 지속적인 회의를 하고 있다. 과학적 증명과 실현 가능성에 대해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토론이 끝나고 홍채 인식 기술을 다루는 업체 관계자는 "비문 뿐 아니라 홍채로도 생체인식을 할 수 있다"며 가져온 기계로 체험하기도 해 눈길을 끌었다.

이날 토론회는 강민식 남서울대학교 교수가 좌장을 맡고 김기연 농림축산검역본부 동물보호과장 등이 토론자로 나섰다.

[해피펫] 독자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받습니다. 해피펫 홈페이지와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유튜브 등을 구독하시면 동물 건강, 교육 등 더 많은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 사람과 동물의 행복한 동행

17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동물등록방식 개선 방안 정책토론회 © 뉴스1 문동주 인턴기자
Tag
#이슈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