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1-19 15:53 (일)
'미스터주' 이성민 "강아지 알리, 연기 너무 잘해…수월하게 촬영"
'미스터주' 이성민 "강아지 알리, 연기 너무 잘해…수월하게 촬영"
  •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승인 2020.01.13 16: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현장]
배우 이성민이 13일 오후 서울 중구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열린 영화 '미스터 주'(감독 김태윤) 언론시사회에 참석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미스터 주'는 국가정보국 에이스 요원 태주(이성민 분)가 갑작스런 사고로 온갖 동물의 말이 들리면서 펼쳐지는 사건을 그린 코미디다. 2020.1.13/뉴스1 © News1 권현진 기자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배우 이성민이 개와 연기 호흡에 대해 밝혔다.

이성민은 13일 오후 2시 서울 중구 장충단로 메가박스 동대문에서 열린 영화 '미스터 주: 사라진 VIP'(감독 김태윤) 언론시사회 및 기자간담회에서 동물과 연기 호흡을 펼친 것에 대해 "처음엔 굉장히 힘들거라고 예상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그는 "동물하고 연기하는 건 대게 힘들다고 얘기하고 그래서, 저도 굉장히 힘들거라 예상했고 더군다나 제가 처음에 강아지를 영화 촬영 전에는 잘 만지거나 친밀하지 못하고 겁을 냈다. 영화에 나오는 고양이 안는 표정, 딸이 안겨주는 표정은 진짜였다. 오늘 보면서 민망하더라"고 했다.

그러면서 "막상 주로 같이 연기한 실제 동물은 알리밖에 없었다. 알리가 너무 연기를 잘해줘서 말 싱크를 맞추기 위해 CG를 했지만 너무 행복했다. 너무 연기를 잘 해줘서, 촬영하면서도 잘 해줬고 힘들거라 예상했던 것도 그 자리에서 실현해줘서 고마웠다. 지금 보니까 그때 생각이 더 나고 생각했던 것보다는 더 쉽게, 수월하게 촬영했다"고 회상했다.

또한 같이 촬영한 셰퍼드에 대해 "아무래도 영화 처음 촬영할 때 한번 알리를 쓰다듬고 물티슈로 닦곤 했는데 점점 촬영하면서 알리와 간격이 좁아졌다. 실제 촬영 당시 그 아이 이름은 인구였고, 알리로 개명했다. 인구와 친해질 수 있었던 건 아직 저도 강아지를 기르지 않지만 저 역시 멀어졌던 강아지와 마음을 열고 교감할 수 있고 바뀐 제 모습을 보면서 가장 행복하고 즐거운 경험이었다"며 웃었다.

한편 '미스터 주'는 국가정보국 에이스 요원 주태주(이성민 분)가 특별한 VIP를 경호하던 임무를 수행하던 중 갑작스런 사고로 온갖 동물의 말이 들리면서 펼쳐지는 사건을 그린 코미디 영화로 오는 22일 개봉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