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2-03 15:58 (목)
'사람이 먹는 식재료' 통했나…하림펫푸드 매출 5배 가까이 증가
'사람이 먹는 식재료' 통했나…하림펫푸드 매출 5배 가까이 증가
  • (서울=뉴스1) 최서윤 기자
  • 승인 2020.04.08 15: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증가율 약 352%…"프리미엄 펫푸드 시장 안착 성공적"
하림펫푸드 © 뉴스1

(서울=뉴스1) 최서윤 기자 = 하림펫푸드의 지난해 매출이 전년보다 5배 가까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8일 하림펫푸드가 공개한 2019년 감사보고서에 따르면 이 회사는 지난해 103억2700만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이는 2018년 매출 22억8400만원에 비해 무려 4.5배 늘어난 것으로 증가율은 352%다.

이 같은 매출 증가세에 대해 하림펫푸드는 사람이 먹을 수 있는 식재료를 사용한다는 '휴먼그레이드' 마케팅과 프리미엄 펫푸드 시장을 창출하기 위해 노력한 결과가 나타난 것이라고 분석했다.

하림펫푸드는 지난 2017년 최고급 원료를 사용해 사람이 먹어도 되는 수준의 안전성, 신선함, 균형잡힌 영양 등을 구현한 휴먼그레이드 사료를 국내 최초로 출시했다. 이후 관련 시장 개척에 적극 나서면서 소비자들의 호응을 얻었다.

민동기 하림펫푸드 대표는 "기존 사료와는 원료에서부터 다른 고품질 제품인 '더리얼', '밥이보약'에 대한 소비자 호응이 이어지고 있다" 며 "창의적인 TV 광고와 과감한 온·오프라인 마케팅으로 브랜드를 알리는 데 주력한 것도 매출 증가의 중요한 요인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이 같은 매출 증가세에도 영업손실은 계속된 것으로 나타냈다. 2019년 영업손실은 73억원으로 2018년의 74억3700만원과 비슷한 수준이다. 매출에 비해 매출원가(95억2800만원) 비중이 높은 것이 영업적자의 주된 원인인 것으로 알려졌다.

하림펫푸드 측은 고품질의 프리미엄 펫사료를 위해서는 원료와 제조시설에 대한 경쟁력이 필수적이기 때문에 현재의 '영업적자'를 장기적인 관점의 '투자'라고 보고 있다.

민동기 대표는 "휴먼그레이드 펫 사료 시장을 열기 위해 과감히 투자하고 있다"며 "앞으로는 손익개선에도 노력을 기울여 가까운 장래에 흑자 구조를 갖추겠다"고 말했다.

[해피펫] 사람과 동물의 행복한 동행 '해피펫' 홈페이지와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유튜브에서 동물 건강, 교육 등 더 많은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의 제보도 기다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