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9 10:13 (목)
오거돈 전 시장이 관사에 두고 간 반려견 부산시가 입양
오거돈 전 시장이 관사에 두고 간 반려견 부산시가 입양
  • (부산=뉴스1) 박세진 기자
  • 승인 2020.05.12 15: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월23일 자진 사퇴 이후 줄곧 관사 관리인이 돌봐
부산 어린이들이 부산시장 관사 마당에서 핫과 루비를 구경하고 있다.(New1 DB)© 뉴스1

(부산=뉴스1) 박세진 기자 = 오거돈 부산시장이 자진 사퇴한 뒤 관사에 남겨졌던 반려견 두 마리를 부산시가 입양해 관리하기로 했다.

부산시는 최근 비서실 요청으로 오 전 시장 부부가 관사에서 키우던 반려견 '핫'과 '루비'를 입양했다고 12일 밝혔다.

부산시 관계자는 "시장 비서실에서 소유자 변경 요청을 해왔다"며 "핫, 루비가 생활환경이 변경되면 스트레스를 받기 때문에 부산시가 입양해 관리할 예정이다"고 밝혔다.

오 전 시장은 지난달 23일 자진 사퇴한 뒤 관사를 찾지 않고 있다. 이로 인해 오 전 시장이 2018년 9월 입양했던 반려견 두 마리는 관사 관리인이 돌봐 왔다.

핫, 루비 입양을 주선한 경기도의 한 동물보호센터 측은 12일 부산시를 찾아 반려견들의 건강상태 등을 확인하고 향후 관리 계획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핫과 루비는 배우 한채영씨가 한 종편프로그램을 통해 임시보호해오던 유기견이다.

이후 핫과 루비가 부산시에서 열리는 유기견 입양행사에 참가 하게 됐고, 이때 오 전 시장과 친분이 있던 배우 김수미씨가 입양을 적극 권유해 성사됐다.

입양 이후 핫과 루비는 개방된 부산시장 관사를 찾는 시민들에게 인기가 높았으며 마스코트 역할을 하기도 했다.

시 관계자는 "동물보호센터와 핫 루비를 어떻게 관리하는게 더 좋은 방향일지 논의할 계획이다"며 "다만 개인에게 입양을 보낼 계획은 현재까지 없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