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9-22 09:58 (화)
'개훌륭' 강형욱, 스윗과 단호함 오간 '단짠 훈련'…고민까지 해결
'개훌륭' 강형욱, 스윗과 단호함 오간 '단짠 훈련'…고민까지 해결
  •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승인 2020.09.15 07: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S 2TV '개는 훌륭하다' © 뉴스1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개는 훌륭하다' 강형욱이 스윗과 단호함을 오가는 단짠 훈련에 성공하며 시한폭탄 고민견 아코네의 행복지수를 높였다.

지난 14일 오후 방송된 KBS 2TV '개는 훌륭하다'에서는 배우 이수경이 일일 견학생으로 함께한 가운데 불테리어 고민견 아코의 훈련이 그려졌다.

보호자는 개를 만나면 공격성이 폭발하는 아코의 문제를 토로하며 '개통령' 강형욱에게 도움을 요청했다. 과거 다른 개를 물어 큰 피해를 입혔던 아코는 소리 나는 강아지 인형을 보자 순식간에 달려들어 물어뜯었고, 전조증상 없이 갑자기 돌변하는 모습이 보는 이들의 간담을 서늘하게 만들었다.

강형욱은 훈련에 앞서 보호자에게 불테리어 견종의 특징을 설명했다. 에너지가 충만하고 컨트롤이 쉽지 않은 불테리어를 얌전하게 만드는 방법은 조용한 시골에서 사는 것이기에 도시에서 함께 어우러져 살려면 평온하게 생활하는 법을 배워야 한다고 말했다.

본 훈련이 시작되고 헬퍼독이 투입되자 아코는 잔뜩 흥분한 상태로 경계태세를 보였다. 아코가 헬퍼독에게 달려들려고 할 때마다 강형욱은 강하게 행동을 제어하다가도, 다시 부드럽게 어루만져주며 긴장을 완화해주었다.

또한 보호자에게만 집중할 수 있도록 이끌었는데 이런 훈련이 반복되자 아코는 또 다른 헬퍼독이 투입돼도 관심만 보일 뿐 흥분하지 않았고, 헬퍼독들과의 거리 간격도 조금씩 좁혀져 갔다.

훈련이 진행될수록 아코는 헬퍼독으로 투입된 담비를 비롯해 다른 헬퍼독이 주변을 맴돌아도 차분한 상태로 보호자에게 집중했다. 스스로를 통제할 수 있게 된 아코의 모습에 보호자의 얼굴에도 조금씩 미소가 피어올랐고 안방 시청자들도 뿌듯한 감동을 느꼈다.

이렇듯 하지 말아야 할 행동은 강하게 통제하면서 흥분된 긴장 상태를 부드럽게 풀어주는 강형욱의 단짠 훈련은 아코의 흥분 게이지를 낮추는 동시에 행복지수는 높여주는 보람된 결과로 이어졌다.

한편 '개는 훌륭하다'는 매주 월요일 오후 10시40분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