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28 01:03 (수)
요기요 '요마트' 출시…반려동물 업계 반발 "골목시장 초토화"
요기요 '요마트' 출시…반려동물 업계 반발 "골목시장 초토화"
  • (서울=뉴스1) 최서윤 기자
  • 승인 2020.09.24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펫산업소매협회 "소상공인 시장 침탈"
요기요 '요마트'와 배달의민족 '비마트' 배달앱 © 뉴스1

(서울=뉴스1) 최서윤 기자 = '요기요'가 식재료·생활용품 배송서비스인 '요마트'를 출시하면서 반려동물 소상공인 업계가 "골목시장을 초토화하려 한다"며 강력 반발했다.

한국펫산업소매협회(회장 이기재)는 24일 성명을 내고 "비마트에 이어 요마트까지 반려동물 용품이 포함된 생필품을 배달하면서 사실상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들 시장을 침탈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앞서 딜리버리히어로코리아는 차세대 딜리버리 스토어 '요마트'를 출시한다고 밝혔다. 요마트는 익일 배송, 새벽 배송, 3시간 배송에 이어 30분 이내로 소비자들에게 배달해주는 차세대 물류 서비스다. 배달 주문만을 위한 도심형 물류 창고를 만들어 빠른 배송을 구현하겠다는 방침이다.

요마트 1호점은 서울 강남지역을 겨냥해 시범 운영 중이다. 이곳에서는 신선식품, 밀키트 등 식재료부터 생활용품, 가정용품 뿐 아니라 반려동물용품까지 3000여개가 넘는 상품군을 판매하고 있다.

지난해 11월 배달앱 1위인 배달의민족이 B마트를 개설하면서 타격을 입었던 소상공인 업계는 2위인 요기요까지 뛰어들자 당혹감을 감추지 않고 있다. 비마트나 요마트의 경우 배달 서비스에 파격적인 할인 서비스까지 제공하기 때문에 경쟁력에서 밀릴 수밖에 없다는 것이 업계의 우려다.

펫산업소매협회는 "배민에 이어 요기요까지 한국의 반려동물 산업 골목시장을 초토화하려고 작정한 것 같다"며 유통업에서 손을 뗄 것을 촉구했다. 이어 공정거래위원회를 향해 "가뜩이나 코로나19로 인해 힘든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를 외면해서는 안 될 것"이라고 호소했다.

한편 전날 한국중소상인자영업자총연합회도 논평을 내고 "이미 배민과 요기요 등 배달 플랫폼은 시장 독점과 수수료 논란으로 전 국민의 공분을 샀다"며 "게다가 코로나19 사태로 전국의 중소상인 자영업자들이 고통 받는 상황에서도 사업 확장을 통해 유통 시장까지 독점하겠다는 야욕을 보이고 있다. 당장 유통업 사업에서 철수하라"고 촉구했다.

[해피펫] 사람과 동물의 행복한 동행 '뉴스1 해피펫'에서 동물 건강, 교육 등 더 많은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의 제보도 기다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