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31 02:28 (토)
[가족의 발견(犬)]"사진 찍는 게 좋아요"…소심했던 유기견의 변신
[가족의 발견(犬)]"사진 찍는 게 좋아요"…소심했던 유기견의 변신
  • (서울=뉴스1) 김수정 기자
  • 승인 2020.09.26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펫카드]유기(유실)동물 입양 프로젝트
카드뉴스 제작툴_tyle.io © 뉴스1
(서울=뉴스1) 김수정 기자 = 무척 추웠던 지난해 12월, 줄에 묶인 채 바들바들 떨고만 있던 유기견이 있었습니다. 까만 개미를 닮아 붙여진 이름 '개미'. 사랑터 입소 초반 개미는 두려운 경험 때문인지 낯가림이 심하고 사진 한 장도 찍기 어려울 만큼 소심쟁이였습니다.

지금은 사진만 찍으면 너무 예쁘게 미소 짓는 모습에 봉사자들에게 큰 감동을 안겨 줍니다. 이제 막 사람의 따스한 손길과 사랑을 알게 된 개미가 하루빨리 진정한 가족의 품에서 생활할 수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카드뉴스 제작툴_tyle.io © 뉴스1

입양 문의 : 행복한 유기견 세상(행유세) 온라인 카페

◇'가족의 발견' 코너는 글로벌 펫푸드기업 내추럴발란스(Natural Balance)가 응원합니다. 블루엔젤봉사단을 이끌고 있는 내추럴발란스코리아는 가족을 만난 입양동물들의 행복한 새 출발을 위해 사료와 간식 등을 선물합니다.

[해피펫] 사람과 동물의 행복한 동행 '뉴스1 해피펫'에서 동물 건강, 교육 등 더 많은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의 제보도 기다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