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0-31 02:28 (토)
김준수 母 윤서정, 유기견 보호송 발표…수익금 기부
김준수 母 윤서정, 유기견 보호송 발표…수익금 기부
  •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승인 2020.09.29 1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서정/사진=컬쳐플러스 © 뉴스1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가수 김준수(XIA)의 모친이자 가수 윤서정이 유기견 보호를 위한 캠페인송을 제작했다.

윤서정은 지난 23일 윤서정 TV 등 유튜브 계정을 통해 신곡 '행복하여라'를 공개했다.

작곡에도 직접 참여한 윤서정은 "유기된 반려견이 1년에 10만 마리가 넘는다고 하는데, 너무 불쌍한 이 아이들을 위해 제가 할 수 있는 일이 무엇일까 생각해보게 됐다"며 "이 곡을 많은 사람들이 알게 되어 우리 사회에 더 이상 버려지는 반려동물이 없길 바란다"며 관심을 호소했다.

노랫말을 쓴 전금자씨는 윤서정의 오랜 친구로, 유기견 보호소에서 후원과 자원봉사자로 활동하던 중 윤서정과 함께 노래를 만들어 관련 운동에 힘을 싣기로 의기투합했다. 전문 음악인은 아니지만 유기견에 대한 사랑과 불쌍한 마음으로 서로가 할 수 있는 선에서 열정과 진정성을 갖고 작업에 임했다.

'행복하여라'의 음원은 인터파크 등을 통해 공개될 예정이며, 수익금은 전액 유기견 보호 기금으로 후원할 계획이다.

여기에 윤서정은 오는 10월10일 완주복합문화지구 누에 야외 캠핑장에서 열리는 '2020 완주 별빛데이'에 참여해 반려동물 입양 홍보 활동에 나설 계획이다. 완주유기동물보호소가 주최하는 이날 행사에서는 나눔 마켓, 입양 상담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특히 김준수가 친필 사인한 음반, 모자, 선글라스 등 애장품을 기증할 예정이어서 기대감을 모은다.

한편 윤서정은 지난 2017년 '스위트 메모리즈' '칵테일 사랑' '바램' 등 3곡의 리메이크 곡을 담은 싱글 앨범 '나의 이야기'를 발표하며 가요계에 데뷔했다. 이후 싱글 '화서(花書: 꽃잎에 쓴 편지)' '열지 않아도' '앵콜'과 정규 앨범 '다시 한 번, 봄날' 등을 발매하며 가수로 활동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