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3-06 19:58 (토)
"길고양이 학대하고 낄낄…처벌해달라" 靑 청원 25만명이상 동의
"길고양이 학대하고 낄낄…처벌해달라" 靑 청원 25만명이상 동의
  • (서울=뉴스1) 최서윤 기자
  • 승인 2021.01.17 14: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물판 n번방' 논란…오픈방 처벌 목소리 높아져
6일 오픈채팅방에 길고양이 학대 사진과 영상이 공유됐다는 글이 올라와 공분을 사고 있다. 사진 독자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최서윤 기자 = 길고양이를 잔인하게 학대하고 죽이는 모습이 담긴 영상과 사진을 공유한 온라인 단체 채팅방 참여자들을 처벌해달라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17일 25만명 이상의 동의를 얻었다.

지난 7일 '고양이를 잔혹하게 학대하는 단체 오픈 카톡방을 수사하고 처벌해달라'는 제목으로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올라온 이 글은 17일 오후 2시께 25만150명 이상의 동의를 얻었다.

국민청원은 20만명 이상의 동의를 얻을 경우 각 부처나 기관장, 청와대 수석·비서관 등 관계자들로부터 답변을 들을 수 있다. 해당 청원은 게재 4일만인 지난 11일 20만명 이상의 동의를 얻은데 이어 길고양이 학대에 공분한 사람들이 늘어나며 동의 숫자도 계속 증가하고 있다.

청원인은 "길고양이 울음소리가 싫다는 이유로 죽이고 사진을 찍어 자랑하며 낄낄대는 악마들"이라면서 "가여운 길고양이들에게 이렇게 하는 것이 사람이 할 짓인가. 제발 이런 악마들을 사회와 격리시켜 달라"고 적었다.

이어 "왜 이렇게 간단한 동물보호법 강화조차도 못하는 것인가"라며 "길거리에 내몰린 가여운 생명들을 외면하지 말아달라"고 호소했다.

지난 6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는 "오픈채팅방에서 길고양이들을 학대하는 사람들이 있다"며 강력 처벌을 촉구하는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에 따르면 익명으로 운영되는 한 오픈채팅방에서 A씨 등은 길고양이들을 죽이고 사진과 영상을 공유했다.

해당 글에 첨부된 영상에는 철창에 갇힌 검은 색 고양이가 탈출하기 위해 몸부림을 치고 있고 이 모습을 본 남성이 낄낄거리며 웃는 소리도 들린다.

채팅방 사진에는 "고양이를 괴롭히고 먹었다" "여성을 강간하고 싶은 성욕이 있다" 등 대화가 공개돼 있어 충격을 줬다.

글쓴이는 "웃음소리가 소름끼친다. 오픈 채팅이고 익명성이 보장된다 믿고 이런 행동을 저질러도 되나"라며 "이 사건을 읽고 넘어가지 말고 서로 힘을 모아 공론화해 달라"고 호소한 바 있다.

해당 글이 '동물판 n번방' 사건으로 불리며 논란이 커지자 동물자유연대와 카라는 각각 지난 8일과 13일 카톡방 참여자들을 동물보호법 및 야생생물관리 및 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서울 성동경찰서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현재 경찰은 채팅방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신청하는 등 수사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져 관심이 집중된다.

길고양이를 학대하고 내용을 공유한 채팅방 참여자들을 처벌해달라는 국민청원 동의가 17일 25만명을 넘었다. 사진 청와대 홈페이지 갈무리 © 뉴스1

[해피펫] 사람과 동물의 행복한 동행 '뉴스1 해피펫'에서 동물 건강, 교육 등 더 많은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의 제보도 기다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