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9-28 10:33 (화)
고무줄에 입묶인 '백구' 구조자 "허겁지겁 먹인 물이 피로 물들어"
고무줄에 입묶인 '백구' 구조자 "허겁지겁 먹인 물이 피로 물들어"
  •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승인 2021.09.15 10: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업용 고무줄에 입이 묶여 있는 백구. 비글구조네트워크에 따르면 지난 12일 진안군 상전면 금지교차로 인근에서 구조됐다. (비글구조네트워크 제공) © News1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주둥이가 공업용 고무줄에 묶인 상태로 구조된 백구의 이야기에 많은 이들이 공분하고 있는 가운데 백구의 고통과 학대 정도가 얼마나 심했는지 허겁지겁 받아 먹던 물이 온통 피로 물들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지난 12일 '백구를 구조해 달라'는 요청에 따라 전북 진안군 상전면 월포리 금지교차로로 달려갔던 비글구조네트워크 김세연 이사는 15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에서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김 이사는 "지난 12일 아는 지인이 울면서 (도움을 요청하는) 전화를 해 왔다"며 "그분이 차를 타고 천천히 지나고 있는데 개 한 마리가 긴 목끈을 축 늘어뜨린 채 정말 천천히 걸어가고 있어 깜짝 놀라 보니 입이 이상해 비상등을 켜고 차를 세워서 내렸다"라는 말을 하더라고 전했다.

이어 "캣맘인 그 분이 강아지 입을 묶은 고무줄을 풀어 준 뒤 차에서 고양이 사료, 물을 꺼내서 줬다"며 "(백구는) 입이 아프니까 사료는 먹지도 못하고 입을 벌렸다 다물었다 하면서 물을 허겁지겁 마시더라(라는 말을 들었다)"고 했다.

김 이사는 "물을 먹는데, 물이 다 피로 물들 정도로 피가 많이 났다"며 "동물병원은 '물을 못먹어 콩팥하고 심장이 다 망가진 상태다. 이를 볼 때 묶여 있던 기간이 일주일 정도쯤 돼 보인다'고 했다"고 백구가 1주일 가량 고통을 받은 것 같다고 했다.

현재 백구 상태에 대해 김 이사는 "며칠 동안 아무것도 먹지 못해 골반 뼈가 보일 정도로 굉장히 말라 있다"며 "병원에 간 첫날은 탈수하고 염증 수치가 너무 높고 신장이 많이 안 좋다는 결과가 나와 집중치료를 받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지금은 먹으려고도 하고 조금 호전이 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 이사는 "원래 유기견을 발견했을 때는 지자체 보호소로 보내는데 아무래도 (제대로 된) 치료가 힘들 것 같아 119로 일단 (동물병원으로) 이송 해달라고 한 뒤 제가 바로 갔다"며 "(이번 일은) 사회에 불만이 있거나 스트레스를 동물들한테 푸는 (학대의) 일종으로 생각한다"고 분노했다.

따라서 "진짜 이 학대자가 꼭 잡혀서 엄벌에 처해졌으면 좋겠다"고 했다.

한편 전북 진안경찰서는 비글구조네트워크 등 동물단체의 학대 의심 신고에 따라 백구가 발견된 인근의 폐쇄회로(CC)TV 확인, 인근 주민 등을 상대로 탐문 조사를 하는 등 수사를 진행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