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1-22 23:23 (토)
'붕대 감은' 강형욱, 개물림 사고로 응급실行 "뼈하고 인사…너무 아파"
'붕대 감은' 강형욱, 개물림 사고로 응급실行 "뼈하고 인사…너무 아파"
  •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승인 2022.01.04 08: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물훈련사 강형욱/ 사진=강형욱 인스타그램 © 뉴스1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동물훈련사 강형욱이 개 물림 사고를 당했다.

강형욱은 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또 물렸네, 그냥 간단히 놀다가 물렸다"라며 "제 손이 공인 줄 알았다네요"라는 글과 사진을 게시했다.

강형욱은 "오랜만에 뼈하고 인사도 했다"라며 "새해에는 보지 말자고 서로 덕담도 했다"라고 상처를 입었음에도 태연한 모습을 보였다. 그러면서 그는 "응급실 갔는데 너무 아파서 소리를 조금 질렀다"라며 당시 상황에 대해 얘기했다.

강형욱은 "의사선생님께서 '원숭이도 나무에서 떨어지네요', 저는 '매일 떨어집니다'(라고 했다)라며 "약국에서 약 받느라 기다리는데 옆에 할머니가 '내가 물릴 줄 알았어, 뭣 좀 끼고 해'(라고 하시더라)"라고 덧붙이기도 했다.

강형욱은 "물리고 난 후, 혼자 속삭이는 말이 있는데 '절대 아이들이 물리면 안 돼'(다)라며 "정말 아프기 때문이다, 그냥 '아프네?'가 아니라 손을 물렸는데 허리를 못 펴고 다리를 절고 입술이 저리다"라고 했다. 이어 "저는 손도 노동하는 사람같이 험하고 거칠다"라며 "그런데도 이렇게 다치는데 아이들이 물리면"이라고 아이들을 상대로 벌어지는 개 물림 사고 방지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병원을 찾은 강형욱이 손에 붕대를 칭칭 감고도 웃음을 짓고 있으며 셀카를 찍고 있는 모습이 담겼다.

한편 강형욱은 KBS 2TV '개는 훌륭하다'에 출연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