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5-20 07:53 (금)
불타 죽은 개, 사체 뜯어먹는 개…"청도 유기견보호소는 지옥이었다"
불타 죽은 개, 사체 뜯어먹는 개…"청도 유기견보호소는 지옥이었다"
  • (서울=뉴스1) 최서윤 기자,최서영 기자
  • 승인 2022.01.18 08: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3일 단체 측이 청도군 직영보호소를 방문했을 당시 모습. (비글구조네트워크 페이스북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최서윤 기자,최서영 기자 = 한 동물구조단체가 경상북도 청도군의 직영 보호소의 열악한 환경 속 유기견들이 사체를 뜯어먹는 상황까지 발생하고 있다며 도움을 요청했다.

지난 16일 비글구조네트워크 측은 공식 페이스북에 "불타 죽고, 사체 뜯어먹는 청도보호소 유기견들"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앞서 지난해 11월 비글구조네트워크 동물복지국 측은 청도의 한 직영 보호소를 방문했다.

단체 측에 따르면 당시 보호소는 직영으로 운영되는 곳임에도 불구하고 세 개의 컨테이너만으로 운영될 정도로 열악한 상황이었다.

심지어 방문 3일 전 컨테이너 관리 소홀로 화재가 발생해 내부에 있던 유기견 16마리가 불에 타 죽는 사고까지 발생한 뒤였다.

이에 단체 측은 청도군에 민원을 제기했고, 청도군 측은 "인원 보강, 환경 개선, 시설 확충 등의 노력을 하겠다"고 약속했다.

사체가 뒹굴고 오물로 범벅이 된 보호소 컨테이너. (비글구조네트워크 페이스북 갈무리) © 뉴스1

그로부터 두 달 뒤인 지난 13일 단체가 다시 해당 보호소를 찾았지만 시설은 개선되지 않았고, 현장 관리 인원도 없었다.

단체 관계자는 "컨테이너 문을 여는 순간 그 안은 지옥 그 자체, 아비규환이었다"라며 "오물로 범벅이 된 밥그릇은 모두 비어있고, 앞다리가 덜렁거릴 정도로 부상이 심한 개는 방치되어 있었으며, 또 다른 개는 오물 위에 누워 숨이 끊어져 가고 있었다"라고 전했다.

또 "게다가 컨테이너 구석 한편에서는 개체들이 다른 개체의 사체를 뜯어먹기까지 하고 있었다"러며 충격적인 상황을 전했다.

단체에 따르면 청도보호소에 지난해 입소된 개체의 70% 이상이 안락사 혹은 자연사로 폐사됐다.

관계자는 "동물보호의 법적 의무를 지고 있는 청도군이 제대로 된 동물보호소 시설도 없이 무관심하게 동물들을 방치해 동물학대를 자행하고 있다"라며 "개선의 의지가 전혀 엿보이지 않는 청도군의 무관심 때문에 아무 죄가 없는 유기견들이 지옥에서 고통받을 이유가 없다"라며 도움을 호소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