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1-27 07:13 (일)
VIP동물의료센터 "마이크로니들링 시술로 반려동물 탈모 치료"
VIP동물의료센터 "마이크로니들링 시술로 반려동물 탈모 치료"
  • (서울=뉴스1) 최서윤 기자
  • 승인 2022.08.01 14: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VIP동물의료센터 성북점에서 반려동물 탈모 치료를 하고 있다.(VIP동물의료센터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최서윤 기자 = VIP동물의료센터가 반려동물 탈모 치료를 위해 마이크로니들링(Microneedling) 시술을 하고 있다고 1일 밝혔다.

벳아너스 회원사인 VIP동물의료센터에 따르면 마이크로니들링은 미세한 침으로 피부를 자극해 발모를 돕는 방법이다. 이미 사람의 화상이나 흉터, 탈모 등에 적용되고 있다.

수의계에는 2015년에 처음 도입된 치료법이다. 부작용도 거의 없고 줄기세포 치료와 병행할 때 더 좋은 발모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는 것이 수의계 관계자의 설명이다.

실내 생활을 하는 강아지의 경우 털 빠짐은 보호자들이 신경 쓰는 부분 중 하나다. 하지만 단순히 털 빠짐이 아닌 탈모 증상일 수도 있다. 반려견의 탈모가 의심되면 동물병원에 내원해 피부 진료를 받는 것이 필요하다.

이에 VIP동물의료센터에서는 수의과대학에서 수의피부과학을 전공한 수의사가 전문 피부 진료를 하고 있다.

김은주 VIP동물의료센터 피부클리닉 팀장은 "최근 도입된 '마이크로니들링'이라는 치료법으로 클리핑 이후 탈모나 포메라니안, 스피츠 등 북방견에서 나타나는 탈모증을 치료하고 있다"고 말했다 .

이어 "탈모증상으로 병원에 내원하는 반려견들이 점점 늘고 있는 추세"라면서 "탈모의 원인은 호르몬 불균형, 감염, 비정상적 모낭 등 여러 원인이 있으며 그에 맞는 치료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해피펫] 사람과 동물의 행복한 동행 '뉴스1 해피펫'에서는 짧은 목줄에 묶여 관리를 잘 받지 못하거나 방치돼 주인 없이 돌아다니는 일명 '마당개'들의 인도적 개체 수 조절을 위한 '시골개, 떠돌이개 중성화 및 환경개선 캠페인'을 진행 중입니다.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