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0-05 08:13 (수)
"공혈견 아닌 헌혈견"…KU 아임도그너 헌혈센터, 매혈 줄인다
"공혈견 아닌 헌혈견"…KU 아임도그너 헌혈센터, 매혈 줄인다
  • (서울=뉴스1) 최서윤 기자
  • 승인 2022.08.18 18: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건국대에 아시아 최초 반려동물 헌혈센터 문 열어
건국대학교와 현대자동차는 18일 서울 광진구 건국대에서 반려동물 헌혈센터 'KU 아임도그너(KU I'M DOgNOR) 헌혈센터' 개소식을 진행했다. ⓒ 뉴스1 최서윤 기자


(서울=뉴스1) 최서윤 기자 = 건국대학교와 현대자동차가 손잡고 반려동물 헌혈센터의 문을 열면서 공혈견 사육 문제와 매혈산업의 해결책을 제시했다.

18일 건국대(총장 전영재)는 부속 동물병원 내 아시아 최초 반려동물 헌혈센터인 'KU 아임도그너(KU I'M DOgNOR) 헌혈센터' 개소식을 진행했다.

아임도그너는 현대차와 건국대가 함께 하는 반려견 헌혈 캠페인의 명칭이다. 현대차는 3년 전 건국대와 이 캠페인을 처음 시작했다.

양측은 올해 1월 협약식을 통해 반려동물 헌혈센터 건립 및 헌혈 문화 확산을 위해 5년간 10억원을 후원하기로 하면서 센터 설립의 결정적 계기를 마련했다. 유한양행은 센터 운영을 위해 후원했다.

유자은 건국대학교 이사장이 18일 서울 광진구 건국대에서 진행된 'KU 아임도그너(KU I'M DOgNOR) 헌혈센터' 개소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 뉴스1 최서윤 기자


◇ "비윤리적 공혈견 사육 이슈에 해결책 제시"

이날 행사에는 유자은 학교법인 건국대 이사장, 전영재 건국대 총장, 유원하 현대자동차 국내사업본부장(부사장), 이헌승·한정애 의원, 조남선 대한적십자사 혈액관리본부장, 허주형 대한수의사회장, 정동균 유한양행 특목사업부 전무 등 내외빈 30여명이 참석했다.

개소식에서 전영재 건국대 총장은 "지난해 동물암센터 설립에 이어 이번에 현대차와 뜻을 함께 하며 헌혈센터를 오픈하게 됐다"라면서 "헌혈센터가 국내 수의 임상 선진화에 선도적인 역할 뿐 아니라 윤리적 가치를 확산함으로써 사회에 기여할 것"이라고 자신했다.

유자은 건국대 이사장은 "반려견 헌혈에 대한 인식을 개선하는데 큰 역할을 하게 돼 자랑스럽다"며 "헌혈센터가 많은 동물들의 생명을 살릴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윤헌영 동물병원장은 "그동안 치료와 수술을 하는 입장에서 풀지 못한 딜레마가 비윤리적 혈액수급과 공혈견 이슈"라며 "앞으로는 자부심과 책임감을 갖고 세계적으로도 롤모델이 될 수 있는 헌혈센터로 만들어나가겠다"고 말했다.

18일 서울 광진구 건국대학교 부속 동물병원 별관 동물암센터에서 열린 'KU 아임도그너(KU I'M DOgNOR) 헌혈센터' 개소식에서 참석자들이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윤헌영 건국대 동물병원장, 조남선 대한적십자사 혈액관리본부장, 허주형 대한수의사회장, 유원하 현대차 국내사업본부장(부사장), 유자은 건국대 이사장, 전영재 건국대 총장, 한정애 더불어민주당 의원, 이헌승 국민의힘 의원(동물복지국회포럼 공동대표), 정동균 유한양행 특목사업부 전무. 아임도그너는 현대차와 건국대가 함께 하는 반려견 헌혈 캠페인의 명칭이다. 2022.8.18/뉴스1 ⓒ News1 최서윤 기자


18일 서울 광진구 건국대학교 내 문을 연 반려동물 헌혈센터 'KU 아임도그너(KU I'M DOgNOR) 헌혈센터' 내부 모습 ⓒ 뉴스1 최서윤 기자


◇ 동물 혈액 제제 연구개발…수의 혈액학 선도

건국대에 따르면 반려동물도 수술과 치료에 있어 의료혈액 수급이 필수다. 이번 센터 오픈은 헌혈 문화를 확산시키고 혈액 보급망을 구축함으로써 공혈견 사육 문제과 매혈산업이라는 현실적 딜레마를 극복할 해결책을 제시한다는데 큰 의미가 있다.

이번에 완공된 KU 아임도그너 헌혈센터(센터장 한현정 교수)는 건국대 부설 동물병원 별관 2층에 자리 잡았다.

내부에는 △헌혈 방문객을 맞는 리셉션 △보호자 대기실 △채혈실 △채혈한 피를 검사하는 혈액분리실 △반려견 혈액 제제 연구 및 개발을 위한 혈액연구소 등이 마련돼 있다.

헌혈견은 1~8세령의 25㎏ 이상의 대형견이어야 한다. 계단을 오르내리기 힘든 대형견을 위해 계단 경사로도 설치했다.

또한 헌혈 후 헌혈견과 보호자가 같이 긴장을 풀고 쾌적한 시간을 보낼 수 있는 야외 옥상정원도 조성했다.

18일 서울 광진구 건국대학교 내 문을 연 반려동물 헌혈센터 'KU 아임도그너(KU I'M DOgNOR) 헌혈센터' 내부. 반려견을 위한 경사로가 설치돼 있다. ⓒ 뉴스1 최서윤 기자


18일 서울 광진구 건국대학교 내 문을 연 반려동물 헌혈센터 'KU 아임도그너(KU I'M DOgNOR) 헌혈센터' 옥상 공원 ⓒ 뉴스1 최서윤 기자


한편 현대자동차는 이날 동물병원에 응급 의료시설을 갖춘 펫 앰뷸런스를 기부했다. 병원의 응급환자 이송과 헌혈견 및 보호자의 이동을 지원할 예정이다.

현대자동차는 18일 건국대학교 동물병원에 응급 의료시설을 갖춘 펫 앰뷸런스를 기부했다. ⓒ 뉴스1 최서윤 기자


[해피펫] 사람과 동물의 행복한 동행 '뉴스1 해피펫'에서는 짧은 목줄에 묶여 관리를 잘 받지 못하거나 방치돼 주인 없이 돌아다니는 일명 '마당개'들의 인도적 개체 수 조절을 위한 '시골개, 떠돌이개 중성화 및 환경개선 캠페인'을 진행 중입니다. 많은 관심 부탁드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