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10-05 08:18 (수)
서울시, '반려동물 시민학교' 행동교정·예절교육 인기강좌 확대
서울시, '반려동물 시민학교' 행동교정·예절교육 인기강좌 확대
  • (서울=뉴스1) 김진희 기자
  • 승인 2022.08.19 11: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반려견 사회화·예절, 1:1 행동교정, 주말 산책훈련교실 등 운영
(서울시제공)


(서울=뉴스1) 김진희 기자 = 서울시는 어린 반려견의 예절교육부터 행동교정까지 받을 수 있는 '서울 반려동물 시민학교' 하반기 강좌를 9월부터 재개한다고 19일 밝혔다.

'서울 반려동물 시민학교' 누리집에서 오는 20일부터 신청할 수 있으며 교육 신청은 선착순으로 마감된다.

이번 강좌는 상반기 신청수요가 많았던 '반려견 행동교정교육'과 '반려견 사회화·예절교육'을 확대하고, 기존 서울동물복지지원센터 마포센터와 별도로 구로센터(구로구 경인로 472)에서 추가 인원을 모집해 운영한다. 각 강좌는 효과적인 교육을 위해 6명 이하 소수인원으로 운영한다.

'반려견 사회화·예절교육'은 12개월 미만 강아지를 대상으로 사람, 동물, 환경에 대한 사회화 적응 훈련을 하는 프로그램이다. 성별·월령별로 필요한 기초 소양교육과 개별 상담을 통해 개체 특성에 맞는 예절교육을 3회씩 한다.

'반려견 행동교정교육'은 반려견의 문제행동에 관한 교정과 대체행동 교육이다. 1:1 사전 상담을 통해 개별 문제점을 파악한 후 공격성, 분리불안, 과민반응 등 문제유형별로 교육하며 주1회씩 5주간 현장에서 진행한다.

'주말 원데이(One-day) 산책훈련교실'도 새롭게 운영한다. 9~10월이 계절상 반려견과 산책하기 좋은 때인 만큼 주말을 활용해 산책훈련교실에서 적절한 산책 방법과 유의사항에 대해 배울 수 있다.

평소 반려동물에 대한 기초적인 정보가 궁금하거나 앞으로 반려동물을 키우려는 예비 반려인이라면 언제든 서울시 평생학습포털에서 '반려동물 입양교육'과 '반려동물 돌봄교육'을 온라인으로 수강할 수 있다.

박유미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교육수요가 높은 반려견 행동교정과 사회화교육을 강화하고 구로센터 운영 확대, 주말프로그램 등 다양한 구성으로 만족도를 높였다"며 "반려동물을 기르거나 관심 있는 시민은 온·오프라인 교육과정에 많은 참여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