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12-03 04:18 (목)
"재건축 지역 길고양이도 살아야" 서초구, 급식소 추가 설치
"재건축 지역 길고양이도 살아야" 서초구, 급식소 추가 설치
  • (서울=뉴스1) 최서윤 기자
  • 승인 2020.11.19 13: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신4지구 급식소, 기존보다 크게 제작
길고양이. 사진 서초구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최서윤 기자 = 서초구가 사람이 없는 재건축 지역 길고양이들을 위해 급식소를 추가 설치한다고 19일 밝혔다.

구에 따르면 한신4지구에 '재건축지역 길고양이 급식소'를 기존 급식소보다 크게 제작해 시범 설치 및 운영한다. 재건축지역 급식소 4개소를 추가해 총 25개소의 길고양이 급식소를 운영할 계획이다. 이는 공사기간 재건축 지역에 남겨질 길고양이를 보호하기 위해서다.

'재건축지역 서초구 길고양이 급식소'는 급식상자와 발판은 여러 캣맘과 캣대디(길고양이 밥 주는 사람)들의 의견을 받아 특별히 더 크게 구성했다는 후문이다.

이와 함께 구는 소외된 길고양이를 보호하기 위해 2018년부터 지난해까지 총 150대의 '길고양이 겨울집'을 배치했다고 밝혔다.

체계적인 길고양이 관리는 캣맘(캣대디)과 일반 주민 사이의 갈등을 해소하고 길고양이가 배고픔에 주변 쓰레기봉투를 뜯는 등 생활불편을 야기하는 행동을 최소화 할 수 있다는 것이 구 관계자의 설명이다.

구는 내년에도 적합한 장소를 선정해 18개의 급식소를 추가 설치할 계획이다.

조은희 서초구청장은 "앞으로도 지속적이고 체계적인 동물보호·관리사업을 통해 주민과 동물이 조화롭게 공존할 수 있도록 서초형 동물복지를 계속 만들어 나가겠다"이라고 말했다.

[해피펫] 사람과 동물의 행복한 동행 '뉴스1 해피펫'에서 동물 건강, 교육 등 더 많은 정보를 보실 수 있습니다. 독자 여러분의 제보도 기다립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