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4-21 02:48 (일)
"우리 개 저녁 해결"…2년간 캣맘이 둔 고양이사료 먹인 견주
"우리 개 저녁 해결"…2년간 캣맘이 둔 고양이사료 먹인 견주
  • (서울=뉴스1) 김송이 기자
  • 승인 2023.03.13 16: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돗개를 산책시키며 2년간 길고양이 사료를 먹여왔다는 견주가 "캣맘에게 항상 고맙다"며 글을 올렸다. ('보배드림' 갈무리)


(서울=뉴스1) 김송이 기자 = 캣맘(길고양이를 돌보는 여성)이 길가에 둔 사료를 산책 때마다 자신의 강아지에게 먹여온 견주가 논란이다.

8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항상 고마운 캣맘"이라는 제목으로 진돗개가 길가에서 작은 밥그릇에 담긴 사료를 먹는 사진이 게재됐다.

글쓴이는 "밀크 저녁 해결했다. 2년 전부터 해왔다"며 "길냥이 개체 수 감소를 위한 노력"이라고 밝혔다.

해당 글은 다른 커뮤니티에도 갈무리돼 퍼져나갔고, 글을 본 누리꾼들 사이에서는 갑론을박이 펼쳐졌다.

일부 누리꾼들은 "기발한 발상이다", "무료 급식소다", "강아지 외식 꿀맛이겠다" 등의 댓글을 남기며 재밌다는 반응을 보였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위생적으로 개한테 안 좋을 수도 있다", "오히려 길고양이 싫어해서 약 타 놓을 수도 있으니 조심해야 한다", "고양이 사료 개한테 안 좋을 텐데" 등의 반응을 보이며 우려를 나타냈다.

또 "아무리 길고양이가 싫어도 누군가 자비로 사놓은 사료를 2년이나 먹인 인성에는 문제가 있어 보인다", "자기 강아지 건강도 신경 안 쓰고 2년이나 먹이다니. 줄 게 없어서 길고양이 사료를 먹이냐"며 견주를 질타하는 의견도 이어졌다.

개와 고양이의 사료는 각각의 종에게 필요한 영양성분이 알맞게 들어있으므로 바꿔서 급여하면 좋지 않다.

고양이는 타우린 등 아미노산을 합성하는 능력이 낮고, 육식동물 특성상 개보다 많은 단백질을 필요로 하기 때문에 고양이 사료는 개 사료보다 타우린과 단백질 등의 함량이 높다.

이 때문에 고양이가 지속적으로 개 사료를 먹을 경우 영양 결핍으로 건강에 이상이 생길 수 있으며, 반대로 개가 장기간 고양이 사료를 먹을 경우에도 고단백으로 살이 찌거나 신장에 부담이 갈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