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4-21 02:38 (일)
경기 반려마루 동물병원 개설 1년…번식장 구조견 456마리 입양
경기 반려마루 동물병원 개설 1년…번식장 구조견 456마리 입양
  • (서울=뉴스1) 최서윤 동물문화전문기자
  • 승인 2024.02.13 18: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번식장에서 구조돼 경기 반려마루에서 보호 받고 있는 강아지들(경기도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최서윤 동물문화전문기자 = 화성 번식장에서 구조된 강아지들의 66%가 경기 반려마루 동물병원에서 건강검진을 받고 새 가족을 찾았다.

13일 경기도에 따르면 지난해 9월 화성 강아지 번식장에서 긴급구조된 개체 687마리 가운데 456마리가 반려마루를 통해 입양됐다. 처음 구조된 강아지 가운데 66%가 구조 5개월 만에 새로운 가족을 만난 셈이다.

입양견 가운데 긴급구조 당시 김동연 경기지사가 직접 이름을 지어준 생후 3주 된 어린 강아지 '동주'는 경기도 내 한 가정에 입양돼 건강하게 지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동주는 김동연 지사의 이름 '동'과 생후 3주 강아지의 '주'를 합쳐 만든 이름이다.

반려마루는 경기도에서 직접 운영하는 반려동물 복합문화공간이다. 지난해 11월 11일 정식으로 문을 열었다.

9만5790㎡ 규모 부지에 문화센터 1동, 보호동 3동 및 관리동 1동의 시설을 갖추고 동물 보호·입양, 동물병원 운영, 생명존중교육과 미용·훈련 등 반려동물 전문인력 양성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다.

올해부터는 반려동물 산업육성을 위해 관련 대학 현장실습 지원, 산학채용 설명회, 반려동물 문화축제도 운영할 예정이다.

특히 지난해 2월 개설해 1주년을 맞은 동물병원에서의 건강검진도 활성화할 계획이다.

도에 따르면 진료실부터 엑스레이실, 초음파실, 세미나실 등을 갖춘 이곳에서 지난 1년 간 570마리, 2309건의 건강검진이 진행됐다. 예방접종과 중성화 수술, 기생충 구제 등이 모두 이곳에서 이뤄진다.

반려견 입양을 위해서는 건강검진이 가장 중요한 만큼 동물병원의 역할이 더욱 커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경기도는 현재 보호 중인 강아지들도 경기도동물복지플랫폼, 현장 방문, 동물보호단체와의 협력을 통해 입양을 적극 추진할 방침이다.

박연경 반려동물과장은 "남은 강아지들도 새로운 가정을 찾을 수 있도록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며 "앞으로도 반려동물 입양 문화 활성화와 다양한 문화교육을 통해 성숙한 반려동물 문화 정착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강아지 입양 또는 임시 보호 신청 문의는 경기 반려마루와 경기도동물보호복지플랫폼에서 할 수 있다.[해피펫]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