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4-04-15 15:03 (월)
마포구, 취약계층 반려동물 검진비 등 최대 40만 원 지원
마포구, 취약계층 반려동물 검진비 등 최대 40만 원 지원
  • (서울=뉴스1) 이설 기자
  • 승인 2024.02.29 1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구당 최대 2마리까지 연 1회 지원
설 연휴인 11일 오전 서울 마포구 카라 더불어숨센터에서 유기견들이 입양을 기다리고 있다. 2024.2.11/뉴스1 ⓒ News1 김민지 기자


(서울=뉴스1) 이설 기자 = 서울 마포구가 오는 3월 취약계층의 반려동물 진료비 부담을 덜어주는 '우리동네 동물병원' 사업을 시행한다.

구는 오는 3월부터 '우리동네 동물병원' 사업을 통해 지원 대상자가 지정된 동물병원에 방문해 보호자 부담금 최대 1만 원을 내면 최대 40만 원 상당의 반려동물 진료를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한다고 밝혔다.

올해 마포구에 지정된 동물병원은 홍익동물병원(합정동 소재)과 서교동물병원(서교동 소재) 총 2곳이다.

지원대상은 개 또는 고양이를 기르는 마포구 기초생활수급자, 차상위계층, 한부모가족이며 가구당 최대 2마리까지 연 1회 지원한다.

20만 원 상당의 필수진료(기초건강검진, 필수예방접종, 심장사상충 예방약)와 20만 원 이내의 선택진료(기초 검진 중 발견된 질병 치료 및 중성화 수술)가 지원된다. 단 보호자 부담금 1만 원과 초과 비용은 개인이 부담해야 하며 반려동물 등록을 마쳐야 한다.

신청을 원하는 주민은 신분증과 증빙서류를 준비해 지정 동물병원에 문의 후 직접 방문하면 된다.

한편 마포구는 오는 3월부터 유기동물 입양자가 무료로 동물 등록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6월에는 상암동 난지한강공원 2,863㎡ 부지에 반려동물 캠핑장 조성도 추진하고 있다.

박강수 마포구청장은 "경제적인 어려움으로 인해 반려동물의 건강검진이나 치료를 포기하는 일이 없도록 반려동물을 기르는 취약 구민의 많은 관심과 신청 바란다"며 "마포구는 앞서나가는 동물친화정책을 통해 반려동물가족의 삶의 질을 높이는 동시에 올바른 반려동물 문화 기반을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